[책] 로버트 마틴의 ‘클린 코더'를 읽고


글쓰기 연습으로 읽은 책에 대한 생각을 짤막하게나마 남겨볼까 한다.

로버트 마틴의 ‘클린 코더’

또 한권의 잔소리 책을 읽었다. 아니 사실 한 사람의 일기장을 본 기분이다.

이런 책들을 읽을 때마다 느끼는거지만 과거(그것도 몇십년 전)에 자신이 어떠한 프로젝트를 했고 그때 기술 스펙이라던지, 그리고 어떠한 실수를 저질렀는지 어떻게 그렇게 잘 묘사하는 걸까?

목차만 대충 둘러보면 알겠지만 개발자가 가져야할 소양, 그리고 “장인”이 되기 위해 갖춰야 할 것들에 대해서 이야기 하고 있고 구구절절 다 맞는 이야기이다. 하지만 현실은 호락호락하지 않고 그 모든 것들을 다 지키는 것은 (구차한 변명이지만) 어렵다고 생각한다. 제품이 썩어가는 모습을 보면서도 사이드이펙트가 두려워 건들지 못하고, 시간이 없다는 핑계로 테스트 코드를 제대로 못짜기도 한다.

다만 나보다 이 업계에 나보다 오래 몸담고 있었던 사람의 발자취를 보며, 장인이라는 사람도 예전에는 나와 비슷한 사람이였겠구나 라고 느꼈다. (하지만 실력의 차이는…ㅜ )

밥 아저씨의 실패 경험담을 보며 내가 저질렀던 이불킥들을 떠올리고 멘토링 챕터를 읽으며 많은 가르침을 주고있는 주변 초고수님들이 떠올랐다.

아직 갈 길이 멀지만 지금의 실력과 공부하는 방법을 배운 것도 다 주변 초고수님들 덕분인 것 같다. 직접적으로 코드를 봐주시는 분 부터 오픈소스나 블로그를 통해 영감과 자극을 주시는 분들, 이 책을 소개해준 친구까지. 모두 고마워요!

사실 프로그래밍은 너무 어려워서 한 사람의 능력으로는 잘 해내기가 어렵다. 아무리 기술이 뛰어나도 반드시 다른 프로그래머의 생각과 아이디어에서 도움을 받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