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m 공부하기 - Week 1


나는 왜 vim 공부를 시작했는가

Vim을 아예 사용할 줄 몰랐던 건 아닙니다. 일을 하다보면 바로 서버 붙어서 작업 할 때도 종종 있고, finder로 파일 찾기 귀찮을 때, 텍스트로 이루어 진 파일을 볼 땐 vim이 제일 편하니까요.

트위터에서 핫했던 Vim 교정학원 을 보는데 모르는 기능들이 많기도 했고

몰라서 못쓰는 게 아니라 알고 안 쓰고 싶어서… 그리고 다들 그렇게 좋아하는 데는 더 이유가 많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어떻게 공부할 것인가

트위터에서 공유받은 Vim 정복하기: 4주 계획를 기초로 먼저 큰 방향을 잡았습니다.

그리고 스스로 공부를 체크하기 위해 git repo도 하나 만들었습니다. 그날 그날 알게된 정보들도 같이 메모도 하며 공부했습니다.

첫째 주: vimtutor 하루에 한 번, 매일 끝까지 실습하기

vimtutor ko 로 처음 시작했다가 vimtutor (영문) 으로 바꾸어 연습했습니다. 영어 공부의 목적도 있긴 했지만 version이 1.5로 구버전이라 최신 버전에서 다루고 있는 몇몇 lesson들이 빠져 있었습니다.

어떻게 공부 하였는가

트위터에서 좋은 정보를 많이 공유 받을 수 있었습니다. 세상은 넓고 마음씨 착한 고수는 많습니다. 아래는 도움이 많이 된 자료들 입니다.

Pull Request

위에서 말 한 것처럼 vimtutor ko 버전 1.5 그리고 원래 영문 버전은 1.7로 꽤나 오랬동안 관리가 되지 못한 것 같았습니다. 최신 버전으로 번역하여 PR 까지 보냈는데 한국어 리뷰를 해줄 수 있는 메인테이너가 있을지 모르겠네요. 이 글을 보시고 계시다면 한 번 가서 리뷰 부탁드려요! :)

공부 하던 중에 알게된 hjkl 역사(Here is why vim uses hjkl keys as arrow keys) 역시 재밌게 공부하는데 큰 도움이 되었습니다. 무엇을 공부하던 스토리가 있어야 재밌는 것 같습니다.

정리

  1. vimtutor로 처음부터 끝까지 (외우지말고)
    • 1.1. hjkl 익숙해지기
    • 1.2. 동사(삭제(d), 복사(y), 붙여넣기(p) 등) 와 명사(단어(w), 마지막($) 등) 익숙해지기
  2. 크롬 익스텐션 Vimium 이용해서 마우스 사용 빈도 줄이기
  3. vim cheat sheet 프린트 해서 모니터 아래에 붙히기
  4. vimtutor ko 풀리퀘 날리기

다음주에는 어떻게 공부할 것인가

이번 주는 vimtutor 를 통해 기본적인 명령어들은 많이 익숙해 진 것 같습니다. 에디터의 변화일 뿐이지만 익숙한 환경에서 벗어나 새로운 도구를 배우고 모르고 있던 세계가 확장 된 것 같아 즐거운 한 주였습니다. 다음 주는 위에서 말한 것과 같이 Vim 정복하기: 4주 계획 를 이어나가려 합니다. “둘째 주: 최소한의 설정, 플러그인 없이 Vim 사용하기” 이겠네요. 혹시 vimrc 관련해서 좋은 리소스가 있다면 알려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