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itbook 시작해보자


요즘 개발자들에게 블로그는 기본이라고들 한다. 하지만 블로그는 확실히 귀찮다.

편하게 쓰려고 github.io로 이사 왔는데 여전히 불편하다. github을 사용한다면 어찌되었던 Git의 flow를 따르게 되고 나는 바로 글을 올리고 싶지만 commit & push 역시 귀찮다.

그리고 사실… 지금의 theme도 고르고 또 고른거지만 100% 맘에 들지 않고 또 내 입맛에 맞게 고치려고 하면 끝도 없고 나의 센스는 더더욱 없다..

고쳐봤자 나아지지 않더라.. 그리고 지금 테마의 가장 큰 문제는 syntax hightlight가 너무너무너무 맘에 안든다 .. ㅠㅠ

하이라이트가 괜찮은 테마는 그냥 전체적인 페이지가 맘에 안들고 맘에 드는걸 찾으려고 하다보면 오히려 중요한 컨텐츠는 뒷전으로 밀리고 예쁘게 블로그 꾸미기만 2박 3일은 꼬박 걸린다. 그리고 다 적용후에 맘에 안들어서 ㅋㅋ 다른 테마 찾는데 또 2박 3일.

그래서 간단하게 github의 마크다운(md)을 이용할까 했는데 깃헙의 가장 큰 단점 ㅠ.ㅠ 폴더 구조를 한번에 보기 어렵다. 물론 크롬 extension을 설치하면 되지만… 나 뿐만 아니라 다른 사람에게도 좋은 정보를 전달하기 위해 사용하는 것인데 누구에게나 똑같이 편한 화면이였으면 했다.

그리하여 고른것이 gitbook.

gitbook은 많은 오픈소스들의 API Documentaion 용도로 많이 쓰이고 있다. 실제로 생성시에도 API Document 특화 되어있는 template도 있다.

내가 생각하는 gitbook의 장점은

하지만 확실히 긴 글을 읽기에는 그닥 좋은 것 같지도 않다. 그리하여 코드/짧은 개념 정리 레벨로 조금씩 채워 나가는 중.

깃헙페이지

내 Gitbook : https://www.gitbook.com/book/jiyeonseo/daily/